NEWS

[더벨]‘레드로버’ 인수 윈아시아, 다른 운용사에 손내밀었다

코스닥 상장사 레드로버의 경영권을 확보한 사모투자펀드(PEF) 운용사 윈아시아파트너스가 자산운용사들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.
운용사들은 레드로버의 경영 정상화 계획에 동의하면서도 거래정지 상태인 점을 고려해 고유자금을 투입했다.